메뉴 건너뛰기

XEDITION

사용후기

신 바람이 불어

달래달래2 2018.04.07 00:05 조회 수 : 0

바람이 자꾸 부는데

내 발이 반석 우에 섰다.

강물이 자꼬 흐르는데

내 발이 언덕 우에 섰다.

 

aEIvN8Q.jpg

위로